선교사적인 삶

영국 선교사 레슬리 뉴비긴이 은퇴후 영국으로 돌아와 보니 자신을 파송했던 영국이 35년이라는 세월이 흐르면서 오히려 ‘선교대상국가’로 바뀌어져 있음을 보면서 큰 충격을 받게 됩니다. 교회는 문을 더 많이 닫아가고, 성도의 숫자는 줄어갈 뿐만 아니라, 세속화의 물결로 영국 전체가 엄청난 영적 어두움에 사로 잡혀있는것을보게된것입니다.그때그는크리스챤으로서자기자신에대한 정체성(identity)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가를 깨달으면서 선교와 관련해서 ‘선교적 교회’(Missional Church)라는 새로운 교회에 관한 정체성을 내놓게 됩니다.

보통 우리는 선교를 많이 하는 교회를 향하여 ‘선교 중심적 교회’(mission focusing church)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러한 ‘선교에 초점을 둔 교회’에서는 자 칫하면, 선교를 행하는 성도와 그렇지 않은 성도들로의 구분이 생길수도 있습니 다. 사실 하나님께서 진정으로 기뻐하시는 것은 잃어 버려진 영혼들이 하나님께 돌아오는 것이라며 그런 삶의 목적을 명확하게 하셨습니다. 즉, 영혼구원하고 영혼을양육하는것,나의삶자체를선교와연관지을때,삶과선교(즉하나님 나라 건설)는 분리 되지 않습니다. 실제 선교 현장에 가서, 현지의 선교사님들을 보면, 작은 돈을 사용할 때도, 음식을 고를 때에도, 대화를 할 때도, 심지어는 길거리를 다닐 때도, 늘 ‘선교적 관점’에서 보고, 결정하는 것을 봅니다.

‘선교사적인 삶’이란 신앙인의 인생 목표와 실제 삶은 분리가 되지 않는 모습 을 말합니다. 선교 현장으로 달려가 그들과 함께하는 ‘선교적 삶’이 당연히 중요 한 사역이지만, 우리가 살고 있는 바로 ‘이 곳’에서 내가 ‘선교적 삶’을 살아갈 때, 비로소 우리는 말과 행동, 목적과 실천이 함께 가는 진정으로 능력있는 크 리스챤의 삶으로 나아가게 될 것입니다. 레슬리 뉴비긴 선교사님이 선교 35년후 자신을 파송한 영국을 보면서 받은 충격을 실은 우리들이 현재 같이 겪고 있습 니다. 지금 이 카나다 땅도 이미 선교지라 할 수 있습니다. 내가 멀리 가지 못 한다면, 바로 하나님께서 나를 이 토론토 땅의 선교사로 파송하셨다고 생각하면 어떨까요? 스스로에게 말해 봅시다. “나도 이 땅의 선교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