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컬럼

니카라과를 향한 하나님의 마음

토론토, 메릴렌드, 시카고, 로드아일랜드, 뉴저지, 뉴욕에서 참여한 83명의 단기팀과 15가정의 니카라과 선교사들이 함께 섬긴 2019 니카라과 전도대회를 마친 소감은 “우리 하나님께서 행하셨습니다.” 입니다. 지난해 4월부터 시작된 니카라과 사태로 인하여 가장 아픔을 당한 마사야주와 까라소주에서 거행된 이번 전도대회는 첫날인 22일 까라소주에서 10,000명 회집에 317명이, 둘째 날인 마사야주에서 11,000여명 회집에 248명이 주님을 구주로 영접하였습니다.

지난 2008년부터 니카라과 전도대회를 시작으로 이번 대회까지 모두 10번의 전도대회를 주최한 해외한인장로회(KPCA) 뉴욕노회의 선교 열정에 더하여 지난해 출범한 니카라과 복음화 선교회(Nicaragua para Cristo Mission-NPCM) 주관으로 거행된 2019 니카라과 전도대회는 마사야 주(州), 까라소 주(州)를 향하신 우리 하나님의 사랑을 확증하는 대회였습니다. 개 교회들을 넘어서서 모두 8개조로 편성된 단기팀은 한 하나님을 섬기는 One Team으로 교사강습회, 개인전도, 중보기도, 치과사역, 침술사역, 안경사역, 미용사역, 네일사역, 어린이사역등으로 그리스도의 사랑을 보여주자는 작은 몸짓들이었습니다. 개별 사역을 마치고 저녁에 이어진 전도대회장 입구에 선 전도팀들은 물밀듯 밀려오는 참가자들을 열렬히 환영하는 감동이 이어졌습니다.

전도대회 마지막 그리스도에게로 초청하는 시간에 함께 뜨거운 영접 기도와 함께 저들의 삶을 축복하는 단기팀과 선교사들의 중보기도는 그칠 줄 몰랐습니다. 이번 전도대회에도 이틀 동안 아무런 사고없이 대회를 마칠 수 있었음은 모두가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내년 전도대회를 기다리는 니카라과 현지인들과 돌아가서 열심히 1년간 준비해서 내년에도 무조건 참가하겠다는 다짐들이 단기팀의 고백입니다. 왜냐하면 니카라과에 여전히 우리 주님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2019 니카라과 전도대회를 통하여 니카라과를 향하신 하나님의 사랑과 마음을 한 자락이나마 대하는 은혜와 축복을 함께 누렸습니다. “Nicaragua para Cristo” (니카라과를 그리스도께로!)

 

주후 2019년 2월 25일 니카라과에서 이동홍선교사 드림

“3.1절과 기독인”

    “3.1절과 기독인”  

2019년 3월 3일, 이요환 목사 

 올해는 1919년 기미년 3.1 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는 해입니다. 고국을 떠나 이민생활을 하며, 종종 삼일절 기념주일예배를 드리며 조국을 위해 기도해 왔습니다. 3.1운동은 나라와 주권과 2천만 동포의 생명과 우리의 역사를 빼앗긴 것에 대한 민족적 저항이었습니다. 계층, 지역, 종교, 나이를 뛰어 넘어 한민족이 하나가 되어 비폭력 평화적 방법으로 조국의 독립을 요구하는 투쟁이었습니다. 1910년 한일합방이라는 이름으로 일본의 식민통치가 시작된 지 9년 만에 민족대표 33인의 이름으로 선언된 ‘독립선언서’를 외치며 삼일운동이 시작되었습니다. 민족대표 33인 중에 기독교계 지도자가 16인이었습니다. 당시 기독교인은 약 20만명(총 인구의 1.3%)에 불과하였던 것을 감안하면 대단한 역할이었습니다. 서슬이 퍼런 일본 경찰과 군부를 향하여 ‘죽으면 죽으리라’의 일사각오를 갖고, 조국 해방을 위해 항거할 수 있는 것은 ‘부활신앙’만이 가능했기 때문입니다. 당시 삼일 만세 운동에 참여한다는 것은 어쩌면 무모한 짓처럼 보이고, 고난을 자초하는 일이며, 나아가 죽음까지도 당할 수 있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었습니다. 그러나 고난 뒤에 오는 주님의 평강을 소원하며 민족의 자결과 독립을 외치는 삼일 만세 운동에 온 교회가 적극 가담하여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던 것입니다. 교회의 적극적인 독립운동 주동으로 말미암아 교회와 기독교 신자들은 일본 제국주의자들의 눈에 가시같은 존재가 되었고, 이후 기독교에 대한 엄청난 박해가 시작되었지만,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던 신앙의 선배들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것이며, 이제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대한민국 조국이 되길 위해 우리는 끊임없이 기도해야 할 것입니다. 지금은 우리 조국을 위해 더욱 기도가 필요한 때입니다.